네덜란드, 확진자 급증에 ‘봉쇄’ 재가동…독일 등도 검토


최근 유럽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단계적 일상 회복에 들어갔던 유럽국가들 가운데 네덜란드가 처음으로 다시 봉쇄 정책을 꺼내들었습니다.

현지시간 12일 AFP 통신 등에 따르면, 마르크 뤼터 네덜란드 총리는 TV 연설을 통해 3주간 부분적으로 봉쇄 조치를 시행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13일부터 모든 슈퍼마켓과 식당, 술집은 오후 8시까지만 영업할 수 있고, 비(非)필수 상점들은 오후 6시에 문을 닫아야 합니다.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도 다시 시행돼 일반 가정 내 방문객은 4명까지로 제한되고, 재택근무가 권고됩니다.

또 각종 공공 행사는 중단되며, 다음주 열릴 예정인 노르웨이와의 월드컵 예선전도 무관중 경기로 진행됩니다. 다만 학교는 계속해서 문을 열고, 외출 제한도 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네덜란드는 전날에 이어 이틀 연속으로 신규 확진자가 1만6천명에 이르면서, 지난해 12월 1만3천명에 육박했던 종전 기록을 훌쩍 뛰어넘었습니다.

다른 유럽 국가들도 확진자 수가 사상 최대치로 치솟으면서 봉쇄 정책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독일은 지난 10일 일일 확진자 수가 사상 최대치인 5만명을 넘어서는 등 상황이 악화되자, 백신 미접종자는 주요 행사 출입을 제한하는 등 대책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당장 베를린은 다음 주부터 식당이나 영화관, 공연장 등에서 미접종자의 출입을 제한하기로 했습니다.

오스트리아 정부도 백신 미접종자에 대한 봉쇄 정책이 필요하다고 밝힌 가운데, 수도 빈은 유럽연합(EU) 내 처음으로 5∼11세 아동에게도 백신 접종을 시작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최근 일일 확진자가 사상 최대치에 근접한 체코는 오는 22일과 29일 두 차례에 걸쳐 전국의 모든 학생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진을 진행할 계획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