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27홀 임성재, 이틀 동안 2언더파


임성재(23)가 이틀 연속 파행을 빚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HP 엔터프라이즈 휴스턴 오픈(총상금 750만 달러)에서 2언더파로 반환점을 돌았다.

임성재는 13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의 메모리얼 파크 골프 코스(파70)에서 열린 대회 이틀째 경기에서 27홀을 돌았다.

전날 악천후 때문에 경기 진행에 차질을 빚어 1라운드를 10개 홀만 치렀던 임성재는 이날 1라운드 잔여 8개 홀에 이어 곧바로 2라운드 18홀을 완주하는 강행군을 펼쳤다.

전날 10개 홀에서 모두 파를 적어냈던 임성재는 1라운드 잔여 경기 8개 홀에서 보기 없이 버디 2개를 뽑아냈다.

잠깐 휴식을 취한 뒤 나선 2라운드에서 임성재는 12번 홀까지 2타를 더 줄였지만, 13번 홀(파4)과 18번 홀(파4)에서 보기가 나와 줄인 타수를 다 잃었다.

2라운드가 일몰로 중단된 가운데 임성재는 공동20위에 이름을 올렸다.

1, 2라운드 모두 65타를 친 마틴 트레이너(미국)가 중간합계 10언더파 130타로 선두에 올랐다.

2라운드에서만 6언더파를 때린 케빈 트웨이(미국)가 1타차 2위로 추격했다.

제이슨 코크랙(미국)은 2라운드 11번 홀까지 8언더파를 쳐 선두를 위협했다.

월요 예선을 거쳐 힘겹게 출전한 배상문(35)은 2라운드에서 1언더파 69타를 쳤지만, 1라운드 3오버파의 부담을 이기지 못해 컷 탈락 갈림길에 섰다.

상당수 선수가 2라운드 경기를 마치지 못한 가운데 배상문은 컷 기준 타수에 1타차가 모자란다.

1라운드를 4오버파로 마친 강성훈(34)은 2라운드 도중 기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