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라그 아그라왈: 인도 출신이 미국 실리콘밸리를 지배하는 이유 – sejonglifenews.com

파라그 아그라왈이 지난주 트위터 최고경영자(CEO)에 올랐다.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테크 회사들이 모인 실리콘 밸리에 인도 출신 리더가 한 명 늘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사티아 나델라와 알파벳의 선다 피차이, 이 외에도 IBM, 어도비, VMWare, 비메오의 리더들 모두 인도 출신이다. 미국 전체 인구에서 인도계가 차지하는 비율은 1%이며 실리콘 밸리에선 인력에선 6% 남짓이다. 그러나 상위 직급에서 이들이 차지하는 비중은 불균형적으로 압도적이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

타타 선즈 전 국장이자 ‘더 메이드 인 인디아 매니저’의 저자 고팔라크리스난은 “세계 어느 나라도 인도처럼 국민을 검투사처럼 ‘훈련’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출생신고부터 사망신고까지, 입학부터 취업까지, 부족한 인프라와 지원까지” 인도에서 자란다는 것 자체가 인도인을 “자연스러운 관리자”로 형성한다고 그는 설명했다.

즉, 어떻게 보면 경쟁과 혼돈이 그들을 유연성을 갖춘 문제 해결 능력자로 만들고, 공적인 가치를 사적인 가치보다 우선시하는 태도가 미국의 ‘과로문화’와 부합한다는 것이다. 그는 “전 세계 어느 리더들에게서나 발견되는 특징이다”라고 덧붙였다. 인도 출신 실리콘 밸리 CEO들은 미국의 약 400만 소수 인종이자 가장 부유하고 학력이 높은 인구에 속해있다.

인도계 인구 약 100만 명은 과학자 또는 엔지니어 업계에 종사한다. 70% 이상이 H-1B비자(취업비자)를 받았으며 시애틀과 같은 도시에선 해외 출생 엔지니어 40%가 인도 출신이다. ‘다른 1% : 미국의 인도인’의 저자는 “이는 1960년대 미국 이민 정책의 대대적인 변화에 따른 결과”라고 설명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