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행정
대전시, 감성 충만 이야기여행 ‘2018 대전스토리투어’ 운영
△ 대전시가 오는 14일부터 원도심의 문화유산과 대전의 자연을 활용한 ‘2018 대전 스토리투어’를 진행한다.

대전시는 오는 14일부터 원도심의 문화유산과 대전의 자연을 활용한 ‘2018 대전 스토리투어’를 진행한다.

투어코는 ▲원도심 투어(근대로의 여행, 영화속으로, 문화예술체험) ▲새벽 힐링투어(갑천, 유등천, 대청호 대덕구, 대청호 동구) ▲야간 투어(대동 하늘공원, 갑천 반딧불이) 등 3개유형 9개코스이다.

기간은 오는 4월 14일부터 10월 20일까지 총 50회에 걸쳐 운영되며 토요일 및 일요일 코스별로 새벽, 오전, 야간시간대로 구분하여 실시된다.

대전의 숨은 이야기가 궁금하거나 색다른 힐링을 경험하고 싶다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고 참가비는 3천 원이며 사전예약을 통해 신청할 수 있고 홈페이지나 페이스북, 전화를 통해 접수할 수 있다.

스토리투어는 지난 2016년 처음 코스를 개발하여 올해 3회째 운영 중이며, 지난 해에는 시민들의 입소문을 타고 참여인원이 1,000명을 넘어서는 실적을 보여줬다.

지난해 투어 참여자 설문결과 95퍼센트 이상이 코스에 만족하고 재참여 의사를 보였으며 올해에는 참여자의 의견을 수렴하여 원도심 도시재생과 연계하여 코스를 일부 보완했다.

대전역 인근 정동에서 진행되는 마을미술 프로젝트를 소개하고 참여자가 공방에서 직접 소품을 만드는 문화예술체험 코스가 처음 선보인다.

이 코스는 중동 한의약거리를 거쳐 중앙시장 청년구단*에서 마무리 되어, 투어가 끝나는 점심시간에 참여자가 청년구단을 이용할 수 있도록 기획되었다.

청년구단에서는 투어 참여자가 식당 이용 시 할인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대전시의 가장 아름다운 일몰감상 장소인 대동 하늘공원에서 원도심의 야경을 한 눈에 감상하며 소소한 사람 사는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야간투어 코스를 개발했다.

대전시 관계자는 ‘스토리투어가 대전의 대표 브랜드투어가 될 수 있도록 운영하고, 올해에는 특히 외지인 참여비율을 높이기 위해 홍보를 더욱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김종환 기자 kjh@sejonglifenews.com

<저작권자 © 세종생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